메인  고객센터  NEWS 
 
 
작성자 관리자 2007-09-27 10:43 4308
제목 佛서 전자발찌(위치추적) 착용 성범죄자 첫 석방
첨부화일
프랑스 카앵에서 형기를 모두 마친 40대 소아 성애자가 발목에
위치추적 장치가 부착된 전자 발찌를 찬 상태에서 24일 석방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프랑스에서 성범죄자가 전자 발찌를 차고 석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42세의 마르샬 르콩트는 형기를 마쳤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에 나가면 위험하다는
전문가의 판정을 받은 뒤 전자 발찌 착용을 수용하고 석방 조치됐다.

이에 따라 르콩트는 앞으로 4년간 이 발찌를 착용해야 하며,
사법당국은 발찌를 착용한 르콩트의 위치를 GPS로 언제든지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전자 발찌 착용은 성범죄자들이 형기를 마친 뒤에도 다시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로 2005년 제정된 법에 근거한 것이다.

르콩트는 보르도에서 11살짜리 어린이를 성폭행해
1998년 3월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해 왔다.

 
 


 


이전     "SBS"검사프린세스"당사 위치추적기 등장 2007-10-19 7805
다음     기업 물류 화물 중장비 렌트 배송 영업차량 지입차량 2007-09-21 4352